검색

<포토>“눈 쌓인 장성호 수변길… 지금 걸으러 갑니다”
이백춘 기자   |   2020-02-19

  © 장성군 제공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밤새 눈발을 흩뿌리던 구름들이 물러가니 파란 하늘이 장성호 위에 드리워졌다. 호수 주위를 에워싼 산자락과 ‘내륙의 바다’ 장성호의 광활한 풍경은 눈길 닿는 곳마다 한 폭의 아름 다운 그림이 된다. 사박사박 눈 쌓인 길을 걷는 데에는 혼자여도, 소중한 이와 함께여도 좋을 것 같다.

 

수변길과 옐로우출렁다리로 유명한 장성호에는 올봄 제2출렁다리(가칭)가 개통된다.

뒤로가기 홈으로

장성군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일등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