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물폭낱을 머금은 제5회 태풍 ‘장미’ 한반도 향해 북상 중
오현정 기자   |   2020-08-09

  © 기상청 제공

 

【iBN일등방송=오현정 기자】물폭탄성 폭우로 곳곳이 침수되고 피해를 입은 호남지역은 9일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중부지방은 폭우가 쏳아지고 있다.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에 시간당 20~30mm의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고 한강 수위는 여전히 상승 중이다.

 

숨돌릴 틈도 없이 오후 4시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물폭탄을 머금은 제5호 태풍 장미가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 300 km 부근 해상에 당도해 현재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

 

기상청은 태풍 장미는 현재 중심기압 1000hPa, 강풍 반경 200km, 최대 풍속 초속 18m(시속 65km)의 세력을 유지하며 북상 중이며 10일 오전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오후 늦게 경남 해안에 상륙한 뒤 경남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태풍 영향권에 들어 강한 비바람이 동반될 것으로 안전에 주의를 요한다.

 

중부지방 장대비가 쏳아지고 있는 가운데 태풍까지 겹치면서 11일까지 예상 강우량은 중부지방이 100300mm(많은 곳 500mm 이상), 남부지방과 제주도가 100200mm. 태풍의 이동 경로에 가장 가까운 제주 남부·산지와 경남, 지리산 부근은 최대 300mm 이상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 영향을 받는 남해안은 밀물 때(오전 10오후 2, 오후 10오전 2) 해안 저지대가 침수될 가능성이 높다.

 

기상청은 지금까지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상황에서 11일까지 태풍영향으로 많은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저지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의 피해가 없도록 긴장을 늦추지 말고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남해와 동해 대부분 해상과 영남과 호남 동부, 충북과 강원 남부 곳곳은 '태풍 예비 특보'가 내려진 상태이다.

 

뒤로가기 홈으로

종합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일등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