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iBN일등방송 ] 장흥군의회 군 청사 신축 계획(안) 또 부결...,군정 발목잡기
군민들 “장흥군의회 신청사 반대 논리는 명분이 없다. 의회는 군민 뜻 따라라”
서호민 기자   |   2020-08-11

【iBN일등방송=서호민 기자】 장흥군의회 신축 계획안이 부결되어 군민들의 시름이 늘어가고 있다.

 

장흥군의회는 제259회 임시회를 지난달 23일 개회하고 집행부가 요청한 ‘장흥군 공유재산관리 승인 (안)’ 중 장흥군청 신축 계획안을 지난 제258회 임시회에 이어 또 부결했다.

 

장흥군 현 청사는 1977년에 건립되어 43년이 지난 건물이다.

 

 장흥군의회는 제259회 임시회를 지난달 23일 개회하고 집행부가 요청한 ‘장흥군 공유재산관리 승인 (안)’ 중 장흥군청 신축 계획안을 지난 제258회 임시회에 이어 또 부결했다. © 서호민 기자



청사에 모든 시설물은 노후화가 심하고, 공간 또한 협소하여 청사를 방문하는 군민이나 행정업무를 수행하는 직원들이 느끼는 불편함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장흥군이 군 청사 신축을 서두르는 이유는 2018년 말 한국시설안전공단에서 실시한 정밀 안전검사에서 D등급 (안전 취약시설물) 판정을 받아 2019년 11월부터 본격적인 청사 건립 추진을 위한 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하고, 2020년 1월 21일 의원 간담회에 ‘장흥군 청사 신축 공유재산 관리 계획 (안)’을 보고했다.

 

하지만 의회는 군 청사 신축 (안)을 부결한 이유로 ▶코로나 19로 인하여 지역 경기가 너무 힘들다 ▶예산 집행에 있어서 신축청사 문제는 백년대계를 생각하여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  ▶의원들 간에 의견 또한 갈려 있어 조율 중 이라는 이유를 들었다.

 

제7대 의회와 집행부는 노후화된 청사를 방문한 노약자, 장애인, 군민이 청사 이용 시 느끼는 전반적인 불편함과 문제 해결을 위해 2016년 12월부터 장흥군 청사 건립기금 설치 및 운용조례 를 제정하고 청사 건립기금을 조성 4년간 총 304억 원을 확보 했다.

 

현재 청사로 사용하고 있는 부지는 3,195평으로 이중 2,011평은 국유지 이다. 군은 기획재정부로부터 소유권 이전을 받았고 (?)단 10년간 청사 부지로만 사용한다는 특약 조건이 있다.

 

현 부지에 청사를 신축 하였을 때 추정 사업비는 총 397억 여 원 이며 제2차 부지에 신축 하였을 때 추정 사업비는 545억 여 원 이상이 소요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의회는 “군청사 신축 사업과 관련해 현 부지에 신축 할 것인지 제2차 부지에 신축할 것인지 보다 많은 군민 의견이 필요하다”며 집행부에 제안하여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 5개월에 걸쳐 ▶‘군민 설문조사’ ▶1~2차 군민 공청회 ▶10개 읍면 공청회 ▶ARS 조사 ▶현장 조사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군민 3,849명의 여론 수렴한 결과 ▶군청사 신축 찬성 78.3%(3,012명), 반대 21.7%(837명) ▶현 부지 신축 의견 찬성 64.0%(2,462명), 반대 36.0%(1,387명) ▶의회 본관동 1동 신축 의견 조사대상 2,840명 중 찬성 67.0%(1,910명), 반대 33%(939명) ▶공사 추진 시기 2021년 착공 조사대상 1,000명 중 찬성 73.7%(737명) 반대 26.3%(263명) 찬성한다는 여론을 얻었다.

 

하지만 의회는 인제 와서 그 결과를 믿을 수 없다며 군 의회에 상정한 ‘장흥군 청사 신축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을 두 번이나 부결시키고 말았다.

 

이에 장흥군민은 “최근에 있었던 2차 부결은 장흥군의회가 군민의 뜻을 무시하는 처사고 명분도 이유마저 불분명하다” 며 “의원 중 한분은 10년 뒤에 현 위치에 청사를 신축 하라고 집행부에 제안한 사실 또한 황당하다”고 말했다.

 

또 “이상 기온으로 뜻 하지 않은 자연재해 속에 군청사가 안전 취약시설물 D등급 판정을 받았는데도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은 발생하지 않아야한다” 며 “의회는 무소속 군수 발목잡기를 그만 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장흥군공무원노동조합 또한 ▶의회는 집행부의 정책 결정 및 집행, 예산편성 등 집행기관의 고유한 업무와 권한을 침해하지 말 것 ▶군민들의 신청사 건축 찬성 여론을 즉각 수렴할 것 ▶
노후 된 청사로부터 군민과 공무원의 안전을 보장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장흥군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일등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