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장성군, 태풍 ‘바비(Bavi)’ 선제적 대응 “눈에 띄네”
사전대책 마련으로 피해규모 경미… 농어촌공사와 장성호 방류량 공유
이백춘 기자   |   2020-08-27

 

 

 

 

[IBN일등방송=이백춘 기자] 군에 따르면 태풍주의보가 발령된 26일 오후 1시부터 27일 새벽 4시 사이 서삼면과 북일면, 북이면의 가로수 20주가 전도됐다. 응급복구에 나선 장성군은 피해 시설물을 즉각 조치했다.

 

그밖에 과수 낙과는 1% 가량, 벼 도복은 1ha 규모로, 피해 규모가 비교적 경미했다.

 

이는 태풍의 영향권에 들기 전인 25일, 긴급회의를 통해 읍‧면별 방재대책을 신속히 마련하고, 부서별로 세분화 된 대응에 나섰던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장성군은 고려시멘트 앞과 장성역, 황룡시장, 와룡철도박스 4개소의 지하차도 수중모터의 점검을 완료하고 배수펌프장을 시험 가동해 침수 상황에 대비했다.

 

또 지역 내 저수지 122개소가 사전 방류를 실시해 저수율을 60%대로 맞췄으며, 용배수로의 수문도 미리 개방했다.

 

그밖에 산사태 취약지역 52개소에 대해 현장 예찰을 실시하고 읍‧면의 농가에는 농작물과 과수, 농업시설 등에 대한 관리요령을 전달했다.

 

한편, 비 피해 대비를 위한 한국농어촌공사와의 사전 협력도 돋보였다.

 

장성군은 장성호를 관할하고 있는 한국농어촌공사 장성지사 측에 8월 24일자로 공문을 보내 황룡강 하류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조치해줄 것과 장성호 방류계획 공유를 요청했다. 이에 농어촌공사는 25일 오후 5시부터 초당 100톤 수준의 방류를 진행할 계획임을 알렸다.

 

군 관계자는 “선제적인 방류 조치로 태풍이 장성 지역에 근접했던 26~27일 장성호의 저수율은 65%에 불과했다”면서 “300mm가 넘는 비가 내렸다 하더라도 80%를 유지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성군은 추후 관련 전문가 및 관계자들로 ‘장성호 수량통제 자문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장성호의 방류량과 방류시기를 합리적으로 결정해 재해를 사전에 방지하는 것이 목적이다. 현재 한국농어촌공사 등과 세부적인 내용을 협의 중에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모든 군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효과적이고 체계적인 재해 방지책을 수립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장성군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일등방송. All rights reserved.